에리트레아 난민들은 에티오피아 수용소에

에리트레아 난민들은 에티오피아 수용소에 자의적으로 구금되고 있다고 말합니다.

에리트레아

먹튀검증사이트 독점: Tigrinya 스피커는 구타, 구금 및 궁핍에 직면하고 있으며 에티오피아에 있을 권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UN이 그들을 ‘포기’했다고 비난합니다.

에티오피아에 있는 에리트리아 난민들은 유엔이 에티오피아에 잔류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자의적 체포와 전쟁으로 폐허가 된 국가로의 강제 이주의 표적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보안 공무원은 합법적인 신분을 가진 난민과 외국 국적을 가진 에리트레아인을 검거, 학대 및 불법적으로 구금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에리트레아 태생의 영국 시민인 Berket*은 이달 초 종교 장소로 당일 여행을 갔을 ​​때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 아바바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에티오피아 경찰은 도시 외곽에서 그의 버스를 멈췄다.

배에는 수도원을 방문했던 140명의 에리트레아 사람들이 타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우리 중 티그리냐어[에리트레아인과 티그라야인의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만 모았습니다. 난민 외에도 유럽, 캐나다, 미국 및 영국 여권을 소지한 에리트레아인이 수십 명 있었습니다. 그들은 우리 소지품을 빼앗아 우리를 다른 버스에 태웠습니다.

“그들은 우리의 ‘범죄’에 대해 말하지 않았습니다. 모두가 UNHCR(유엔난민기구)의 신분증과 여권을 보여주면 듣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Berket은 말했습니다.

“경찰이 아무런 설명도 하지 않아 버스에 타기를 거부했습니다. 그러나 경찰관들은 우리를 구타하고 위협했습니다.

우리를 욕설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무리도 있었습니다. 우리는 무서웠다.”

에리트레아

그룹은 문제가 있는 암하라 지역의 마을인 데바크(Debark)에 있는 캠프로 이송되었습니다. 베르케 등

외국 여권을 소지한 20명은 10일 석방됐다. 다른 사람들은 수천 명의 다른 에리트레아 난민들과 함께 여전히 알렘와흐 캠프에 억류되어 있습니다.

Berket은 “매우 가혹합니다. “물과 같은 기본적인 시설이 부족합니다. 이 지역에 폭력적인 민병대가 많기 때문에 무섭습니다.

그들은 나를 임의로 체포하고 임의로 석방했습니다. 법과 질서가 없다”고 말했다.

가디언과 공유한 증언에서 난민들은 자신의 권리를 보호하지 못한 유엔난민기구(UNHCR)를 비난했습니다.

가디언은 수십 명의 체포된 난민들로부터 그들이 유효한 UNHCR 난민 지위와 수도 거주 허가를 받았음을 증명하는 증명서를 받았습니다.

세 아이의 아빠인 Yekalom*은 2013년 에리트레아에서 탈출한 이후로 아디스아바바에서 살면서 일을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7월 9일에 수용소로 옮겨졌고 도시에 남아 있는 자녀와 아내와 별거 중입니다. .

“나는 유엔난민기구가 내 난민 권리를 보호해 줄 것이라는 믿음으로 아디스에 정착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권리가 전혀 없는 것 같습니다. 우리는 왜 우리가 이곳에 갇혀 있는지, 얼마나 오래 걸릴지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했습니다.

“UNHCR의 누구도 우리에게 질문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우리를 버렸다. 우리는 우리의 권리를 주장할 곳이 없습니다. 보호를 요청할 곳도 없습니다.”

난민들은 캠프가 안전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12월 티그레이 반군이 에티오피아 정부와 계속 충돌하는

동안 철수한 이후로 활발한 전투는 없었지만 캠프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도적과 지역 무장 단체가 사람들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무장한 사람들이 많다. 사람들을 약탈하고 납치합니다. 누가 당신을 공격할지 모릅니다.” 아디스 아바바에서 강제 이주된 또 다른 난민 Lewam*이 말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