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압감 사라진 LG 타선, 신형 거포가 잠 깨울까



2021 KBO리그에서 3위 LG 트윈스는 지난 13일 코칭스태프 개편을 발표했다. 핵심은 황병일 퓨처스 감독의 1군 수석 겸 타격 코치 선임이다. 김동수 수석 코치와 이병규 타격 코치는 각각 퓨처스 감독과 잔류군 야수 코치로 보직을 옮겼다. 선두 싸움을 펼치던 LG가 시즌 후반 코칭스태프 개편을 단행한 이유는 극심한 타격 …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