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에너지원으로서의 나무 펠릿에 대한 논란

친환경 에너지원 펠럿에 대한 논란

친환경 에너지원

이것은 나무 펠릿이 생산되고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 방법에 대한 두 개의 기술 비즈니스 기사 중 첫 번째 기사입니다.

노스캐롤라이나 숲 내부와 주변 지역은 널찍하게 느껴진다. 울퉁불퉁한 소나무의 카노피는 결국 거대한 주차장과
장기 보관소로 자리를 내주고, 광활한 느낌을 강조합니다.

이 미국 나무들 중 다수는 바이오매스 산업을 위해 작은 펠릿으로 바뀔 운명이다. 나무 펠릿 공장에서는 나무를 깎고, 말리고,
갈고, 압축하여 보관하기 쉬운 균일한 펠릿으로 만든다. 그런 다음 주로 영국으로 보내져 그곳에서
에너지를 얻기 위해 연소됩니다.

친환경

노스캐롤라이나에 있는 대부분의 숲은 사유지이며, 소유 면적은 1에이커(0.4ha)에 이른다. 이것은 그들이 너무 작아서
보존 완화를 받을 자격이 없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 토지 소유주들로 하여금 나무를 온전하게 유지하도록 장려하는
협정, 때로는 세금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곳의 작은 숲 소유주들 중에는 대이주 (대이주 1916~70년 사이에 600만 명의 흑인들이 미국 남부 지방에서 북동부,
중서부, 서부 지역으로 이주)의 일환으로 북쪽과 서쪽으로 이주한 3세대 아프리카계 미국인들도 포함되어 있다.

남부협동조합연합회 소속 농촌훈련연구센터를 이끌고 있는 프레디 데이비스 3세는 “많은 소수민족 토지 소유주들은 정말로 그들의 땅과 단절되어 있다”고 말한다.

데이비스 위원은 바이오매스가 일반적으로 임야에서 떨어져 살면서 심지어 같은 주에 있지 않은 소유주들에게 그러한 낮은 가치의 보유에 대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믿는다. “저는 그것이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에 매우 열정적입니다,”라고 그는 말한다.

그러나 인종적 정의 측면은 복잡하다. 노스캐롤라이나 보전네트워크(North Carolina Conservation Network)의 환경 정의 정책을 이끄는 셰리 화이트-윌리엄슨은 클린턴의 비좁은 사무실에서 일하고 있다. 이 지역은 흑인 인구가 많고 펠릿 공장에서 20분 정도 떨어져 있다. “우리는 경제 발전을 위해 많은 것들을 위한 투기장이 되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