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의 킵초게, 마라톤 2연패 위업… 올림픽 대미 장식



‘올림픽의 꽃’이라 불리는 마라톤에서 엘리우드 킵초게(케냐)가 남자부 2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킵초게는 8일 일본 삿포로 오도리 공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마라톤 경기에서 42.195㎞를 2시간08분38초 만에 가장 먼저 주파했다. 2위로 들어온 아브니 나게예(네덜란드)보다 1분20초 빨랐다.이로써 킵초게는…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