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카운트] ‘삼성 프린스’ 구자욱, 첫 골든글러브 따낼까?



2021 KBO리그에서 2위 삼성 라이온즈는 29일 현재 1위 kt 위즈와 4.5경기 차다. 22경기를 앞둔 삼성은 현실적으로 1위 탈환은 쉽지는 않다. 하지만 허삼영 감독은 “한 번은 기회가 온다”며 기대를 숨기지 않고 있다. 동시에 3위 LG 트윈스가 0.5경기 차로 삼성을 바싹 추격하고 있어 삼성은 희망과 위기가 교차하고 있다. …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