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단독 1위’ 블게주, 오타니 넘은 ‘완성형 괴물’



작년까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최대 장점은 바로 꾸준함이었다. 류현진은 부상과 수술로 제대로 된 시즌을 소화하지 못했던 2015~2016 시즌을 제외하면 매년 3점대 초반의 평균자책점과 두 자리 승수를 기대할 수 있는 믿음직한 엘리트 좌완이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최근 7경기에서 무려 3번이나 7…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